전라북도 군산의료원 Gunsan Medical Center

오늘 방문자 : 930
누적 방문자 : 1,384,197
  • Home > 건강생활 > 건강강좌

건강강좌

 

건강강좌 게시판글 내용
첨부파일 md_6.gif down
첨부파일 md_7.gif down
10대 청소년 '강박장애' 증가율 58%로 최고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09-10-08 16:41 조회 1,157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정형근)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2001년부터 2008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강박적인 사고나 강박적인 행동을 지속하여 자신의 일상생활이나 직업적 활동과 사회적인 활동의 제한을 받는 장애로서 ‘정신 및 행동장애’로 분류되는 ‘강박장애(F42)질환’의 실진료환자수가 2001년 1만1천명, 2005년 1만3천명, 2008년 1만8천명으로 나타나, 최근 4년(2005-2008) 동안 40% 이상(연평균 12%)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성별 실진료환자수는 2008년 기준으로 남성이 1만1천명이고 여성은 8천명으로 나타나 남성이 여성보다 1.4배
많았다.

         [ ‘강박장애’ 연도별 건강보험 실진료환자수 ]
                                                                                         (단위 : 명)
 

성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12,995

15,056

16,784

18,271

남자

7,602

8,839

9,910

10,684

여자

5,393

6,217

6,874

7,587

 


연령대별로는 20대 실진료환자가 5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30대 4천명, 10대와 40대가 각각 3천명,
60대이상 연령에서도 2천명의 실진료환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2005-2008) 동안 연령대별 실진료환자수 증가율은 10대에서 최고를 보인 후 30대까지는 낮아지다가, 40대부터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점차 증가하였다. 특히, 10대 청소년의 실진료환자수가 2005년(1,824명)에서
2008년(2,878명)으로 58%(남성 : 52%, 여성 : 70%) 증가를 보여, 전체 연령대 증가율인 40% 보다 큰 폭의 증가를 보였다.

10만명당 실진료환자수는 2008년 기준으로 38명(남성 : 44명, 여성 : 32명)이었고, 연령대별로는 20대(62명) > 30대(46명) > 10대(45명) > 50대(32명) > 60대(31명) 순(順)으로  20대를 최고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실진료환자수가 점차 낮아졌다.

 강박장애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1년 34억원에서 2005년 51억원, 2008년 88억원으로 나타나,  2008년 강박장애에 의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1년 보다 2.9배 이상 증가하여 동기간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 증가폭인 2.0배보다 컸다.
 

  공단이 부담한 2008년 강박장애 급여비는 모두 60억원으로 이 중 외래가 40억원이었고 입원과 약국은 각각 약 10억원이었다.

 강박장애에 대한 증상과 예방, 관리요령 등에 대해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 정신건강병원장 김찬형교수는 “강박증상이란 생각하고 싶지 않은 생각이 자꾸 반복적으로 떠오르고(강박사고), 이로 인한 불안감을 경감시키기 위해 반복적인 행동(강박행동)을 하는 것을 말하는데 가벼운 증상까지 포함하면 실제 강박증이 있는 사람은 상당히 많다.” 라고 말하면서 “강박증상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자신 스스로 조절이 어렵기 때문에 약물치료와 인지행동치료가 도움이 된다.  또한, 이러한 치료로도 효과가 없는 경우 최근에는 수술적 치료도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증상이 심한 경우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고 가급적 빨리 진료를 받는 게 좋다.” 라고 조언하고 있다.

 “특히, “10대 청소년층의 강박장애 증가는 최근 입시 경쟁에 따른 부모의 과잉통제와 공부를 잘해야 한다는 학업에 대한 스트레스 등 사회분위기와 환경적 요인이 많다. 결과적으로 강박장애는 방치하면 학업을 더욱 더 어렵게 하고, 성장 후 정상적인 가정생활은 물론 사회생활도 실패할 가능성이 높고, 우울증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사춘기인 10대 청소년층을 가진 부모들은 조급하지 말고 인내를 가지고 아이들의 성장을 올바르게 이끄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한다.

   - 자료출처 보건복지부 알림마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