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군산의료원 Gunsan Medical Center

오늘 방문자 : 552
누적 방문자 : 1,331,135
  • Home > 건강생활 > 건강강좌

건강강좌

 

건강강좌 게시판글 내용
첨부파일 2.jpg down
[보건복지가족부] 천식 악화요인 미리알고 대처하기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10-03-08 10:56 조회 8,179


보건복지가족부는 2010년 3월 초부터 기상의 변화로 인한 갑작스런 천식발작에 환자와 가족이 대응할 수 있도록 '천식예보제'를 서울특별시 25개 구 단위로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기상청은 천식예보제 도입을 위해 2008년부터 기상변화에 따른 천식환자의 증상악화 수준을 일일 단위로 예측하는 모형을 공동으로 개발하였다.

천식환자의 증상 악화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온·습도, 일교차 및 기압, 황사 및 인플루엔자 유행 등이 반영되었으며, 향후에는 미세먼지, 오존, 꽃가루의 정보도 추가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천식예보제'를 통해서 천식의 일일관리수준을 '매우주의-주의-지속관리' 3단계로 구분하여 각 단계별 행동지침을 예보하며 이에 따른 각 단계별 행동지침은 관련 전문가와 학회의 자문을 받아 정리하였다.




천식예보정보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http://atopy.cdc.go.kr)와 기상청 홈페이지(http://www.atopyinfocenter.co.kr)에서 공동으로 제공할 예정이며,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속적인 정보제공을 원하는 환자나 가족은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하여 휴대전화 단문자서비스(SMS)나 전자우편을 통해 당일의 위험수준과 그에 대한 행동수칙을 제공받을 수 있다.

아울러 천식 환아 및 보호자, 임산부, 독거노인 등에게 효과적인 정보전달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소방방재청의 '재난정보공동활용시스템'에 연계된 기관, 보건소, 학교 등 지역사회 내 관련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천식은 알레르기질환 중 응급상황으로 인한 활동제한과 사망률이 높아, 환자와 가족이 악화요인을 인지하고 여기에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보건복지가족부에서는 2007년부터 『아토피·천식 예방관리종합대책』을 수립, 전문가단체와 협력하여 천식 등 알레르기질환의 예방관리수칙을 개발하고 적극적인 대국민 홍보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천식과 알레르기질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증상의 발생과 악화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과 효과적인 치료방법 개발을 위한 연구사업도 병행하여 추진 중에 있다.


자료출처 : 보건복지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