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군산의료원 Gunsan Medical Center

오늘 방문자 : 577
누적 방문자 : 1,071,573
  • Home > 건강생활 > 건강강좌

건강강좌

 

건강강좌 게시판글 내용
[보건복지가족부]남성흡연율 30% 진입 아직 멀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10-07-12 11:28 조회 7,342

09년 하반기 대비 흡연율 소폭하락,

그러나 여전히 OECD 최고 수준


보건복지부(장관 전재희)가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10년 상반기 흡연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흡연율이 42.6%로 ’09년 하반기 대비 0.5%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남성흡연율은 약간 감소하였으나, 주로 상반기 흡연율이 낮게 조사되는 경향이 있어 감소추세로 보기는 어려우며,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 2010)의 ’10년도 흡연율 목표인 30%에 크게 못 미쳐 30%대 진입도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OECD 최고 수준인 성인남성흡연율을 획기적으로 낮추기 위해서는 가격ㆍ비가격정책을 포함한 포괄적인 금연정책 추진 시급한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전국 성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조사기간에 주말을 2회 포함하여 조사의 객관성 및 신뢰도를 제고하였다.(표본오차±1.79%, 95% 신뢰수준)

 

흡연자의 흡연실태를 보면,

 

(흡연빈도) ‘습관적 흡연자’는 지난 조사(’09.12.)보다 낮아지고(92.1%, 2.3%↓), ‘간헐적 흡연자’는 높아진(7.9%, 2.3%↑) 것으로 조사됨

 

(흡연이유) 스트레스(32.6%→29.4%)보다는 습관이 되어서(59.1%→61.7%) 담배를 피운다는 응답자가 더 증가함

 

(최초흡연연령) 최초흡연연령은 21.2세로 규칙적 흡연시작연령 22.1세와 차이가 적어 흡연시작 후 1년 이내에 습관화되는 경향이 있음

 

(금연시도?실패이유) 현재 흡연자의 59.3%가 주로 건강이 나빠져서(55.0%) 금연을 시도한 적이 있으며, 여성(45.2%)이 남성(60.2%)보다 금연을 시도한 경험이 매우 낮았음

 

(향후 금연계획) 흡연자의 59.4%가 금연의향이 있으며, 여성(14.3%)이 남성(11.4%)보다 금년 내 금연의향비율이 더 높았음

 

조사 결과, 효과적인 금연정책으로는 (1) 금연구역 확대(22.8%), (2) 담배가격 인상(18.7%), (3) 흡연단속 및 처벌강화(18.0%), (4) 금연캠페인 및 홍보(16.3%) 순으로 나타났으며, 금연의향가격으로 평균 8,510.8원으로 높게 나타나 비가격정책과 함께 가격정책 추진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

 

보건복지부는 성인남성흡연율 30%대 진입(OECD 평균 28.4%, '07)을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강력한 금연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담배를 피우는 이유에 대해서는 습관성이라는 의견이 늘어나고 있어 흡연을 질병으로 보고 니코틴 중독을 치료하는 개념으로 접근할 필요

 

’11년부터는 병ㆍ의원 및 약국 등 의료기관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흡연자 금연지원 프로그램으로 사업 개편

 

흡연 시작 후 1년 이내에 습관화되는 경향이 있어 흡연초기 금연 홍보 및 금연지원서비스 확대

 

금연정책 관련 법률(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연내 국회통과 목표 


 - 자료출처 : 보건복지부 뉴스